EXTREME

 90년대에는 기존의 롹계를 장악하던 기라성 같은 선배사이에서 단숨에 정상에 올라선 무서운 신참 밴드들이 많다는 것이 특징이다. 이 들 중 한명이 익스트림이고 그 노래가 바로 어쿠스틱 발라드 'MORE THAN WORDS'이다. 포르투갈 출신 기타리스트 누노 베텥코트가 미국으로 이주 해서 보컬인 게리 쉐론을 만나면서 익스트림이 시작된다.그리고 89년에 첫 앨범을 내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. 그 후에 2집의 성공이후 계속 체계적 사운드를 구사하면서 발전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.